영화  <열세 살 수아>에서 가수 윤설영이  친엄마이기로 생각하고 찾아나서는 모험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출생의 비밀도 없었고 수아의 ‘진짜 부모’가 나타나는 일은 없었습니다  수아는 죽은 아빠가 엄마의 이름을 가수 윤설영의 이름으로 적었던것을 오해했던 것입니다. 수아가 집을 떠나서 힘들었던 시간을 보내고 왔을 때  엄마의 가게는 힘든 상황으로 문을 닫았습니다. ‘영 분식’이라는 초라한 간판의 낡은 노란 버스에서 엄마는 분식집을 시작합니다.( 위 그림을 링크하시면 글이 이어집니다.)

copyright 2018. 마음 달 안정현  all rights reserved.


홈페이지(상담신청)  마음달심리상담


저서 나라도 내편이 되어야 한다.


안정현은  14년 경력의 심리학회 상담 심리 전문가 및 임상심리전문가입니다.

"두려움 너머 온전한 자신이 되고자 하는 이들과 함께합니다."
      

나라도내편이되어야한다 마음성장프로그램 소개입니다.

https://brunch.co.kr/@maumdal/19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